2008. 8. 22. 10:08

뉴미디어 콘텐츠 포맷 국제 심포지엄 및 전문가 워크샾 (9/3~9/5)

문화체육관광부는 '포맷'에 대한 국제 심포지엄과 국내 제작 전문가를 위한 전문 워크숍을  BCWW 2008 (http://www.bcww.net) 행사 기간인 9월 3일부터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합니다.

<포맷개발 : 한국콘텐츠,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라는 주제로 9월3일 개최되는 국제 심포지엄에는 세계적으로 포맷 비즈니스에서 성공한 케이스인 '빅 브라더스'의 제작사인 네덜란드 엔데몰과, '아메리칸아이돌'의 오리지날 제작자인 영국의 프리멘틀미디어, 'Who wants to be a millionaire'의 2Waytraffic, 일본 후지티비 등에서 일찍부터 성공적 포맷 비즈니스를 위해 노력해 온 전문가들이 대거 연사로 초대 되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전세계 포맷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를 통해 국내 포맷산업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관련 저작권 문제와 함께 해외 네트워크 구축 방안에 대한 성공전략을 다룰 예정입니다.

9월 4일 - 5일 양일간 열리는 <포맷 전문가 워크숍 과정>은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되는 국내 제작 전문가 30명만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포맷 비즈니스의 핵심 프로세스인 아이디어 발굴(Creative), 바이블 제작, 마케팅(Marketing) 분야에 관한 노하우를 전수하는 집중 코스입니다.

포맷이란?
포맷산업은 높은 시청률을 올리고 있는 성공한 프로그램들의 제작권을 구매하여 이를 각 나라에 맞게 해당 지역 버전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Pop idol', 'Big Brothers' 'Apprentice' 등이 그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 Top 10안에 8개 이상의 프로그램이 포맷으로 제작되는 프로그램이라는 사실이 보여주듯이 세계 포맷 관련 산업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KBS 2TV에서는 "1 vs 100"도 엔데몰의 포맷을 라이센스 받아서 제작/방영 중 입니다. 방송사 입장에서는 이미 외국에서 성공한 프로그램을 정당하게 제작할 수 있으므로 새로운 프로그램에 대한 위험성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포맷을 기반으로 제작된다면 우리나라 고유의 창작기반이 약해지는 문제점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부터라도 준비하여 대한민국 고유의 뛰어난 포맷을 개발한다면 한류 드라마 처럼 외국에 수출 가능한 또 다른 성장 동력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뉴미디어콘텐츠포맷 국제 심포지엄 및 전문가 워크숍 시간표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