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2.28 14:36

내 딸 서영이 결말

내 딸 서영이 결말



내 딸 서영이 결말

마지막을 향해 달리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 유현기 PD가 결말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KBS 홍보실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유현기 PD는 드라마 '내 딸 서영이' 결말을 묻는 질문에
대해 "해피엔딩이냐, 새드엔딩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주말극인 이상 좋은 결말을 준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유PD는 이어 "그것이 어떻게 보면 슬플 수도 어떻게 보면 기쁠 수도 있지만 시청자들이 좀 더 공감하고 감동받을 수 있는 결말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여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내 딸 서영이'는 3월 3일 종영을 앞두고 있으며 후속으로는 '최고다 이순신'이 방송될 예정이다.

내 딸 서영이 결말 언급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발 해피엔딩이었으면 좋겠다" "내 딸 서영이 결말 슬픈 결말 싫어요" "이삼재 죽지 않길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